김하성 3타수 무안타 SD, 다저스에 덜미 3연패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김하성(27,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배트가 침묵했다. 샌디에이고는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다저스타디움에서 LA 다저스와 2022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원정 경기를 치렀다.

김하성은 유격수 겸 8번 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시즌 타율은 2할4푼6리(333타수 82안타)가 됐다. 그는 3회초 선두타자로 첫 타석에 나와 다저스 선발투수이자 좌완 앤드류 히니가 던진 6구째 배트를 돌렸으나 2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4회초 2사 1루 상황에서 맞은 두 번째 타석에선 히니가 던진 5구째를 받아쳤으나 우익수 뜬공에 그쳤다.

MLB 샌디에이고에서 뛰고 있는 김하성이 7일(한국시간) 열린 LA 다저스와 원정 경기 도중 내야 타구를 잡아내고 있다. 김하성은 타석에서는 3타수 무안타로 침묵했고 샌디에이고도 다저스에 3-8로 져 3연패를 당했다. [사진=뉴시스]

7회초 무사 1루 상황에서 다시 나온 세 번째 타석이 김하성과 샌디에이고 입장에선 아쉬운 상황이 됐다. 김하성은 다저스 세 번째 투수 알렉스 베시아가 던진 3구째 배트를 돌렸다. 그러나 3루수 땅볼이 됐고 병살타로 연결됐다.

김하성은 9회초 다시 한 번 타석에 나올 기회를 맞았으나 대타 트렌트 그리샴과 교체됐다. 샌디에이고는 다저스에 3-8로 져 3연패를 당했다.

다저스는 2회말 선두타자 윌 스미스가 샌디에이고 선발투수 마이크 클레빈저를 상대로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려 기선제압했다. 3회말 스미스가 다시 적시타를 쳐 2-0으로 리드했다.

샌디에이고는 4회 경기를 뒤집었다. 브랜든 드루리가 적시 2루타를 쳐 한 점을 만회했고 계속된 찬스에서 제이크 크로넨워스의 내야 땅볼과 윌 마이어스의 적시타로 두 점을 더해 3-2로 역전했다.

그러나 다저스는 재역전했다. 5회말 맥시 먼시가 3점 홈런을 쏘아올려 5-3으로 다시 앞서갔다.

7회말 프레디 프리먼과 스미스의 희생 플라이로 2점을 내 7-3으로 점수 차를 벌렸고 8회말 코디 벨린저가 적시타를 날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다저스 두 번째 투수 크리스 마틴이 승리투수가 되며 시즌 3승째(6홀드)를 올렸다. 스미스는 이날 솔로포 포함 3타점을 기록하며 다저스 공격을 이끌었다.

클레빈저는 4.2이닝 5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되면서 시즌 4패째(3승)를 당했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