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스탠드형 무풍에어컨 200만대 판매 돌파…고효율·친환경 진화


에어컨 수요 전년 수준 예상…소비자 고려해 열교환기 면적 늘리고 친환경 냉매 도입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삼성전자가 지난 2016년 출시한 '무풍에어컨' 스탠드형 판매량이 200만대를 돌파했다. 삼성전자는 이같은 인기에 힘입어 친환경, 고효율 기능을 강화해 무풍 생태계를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노수혁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28일 서울 중구 태평로빌딩에서 열린 '삼성 에어컨 혁신기술' 설명회에서 이같은 성과를 밝혔다.

무풍에어컨은 초속 0.15m 이하의 바람으로 실내 온도를 균일하게 유지해주는 제품으로 삼성전자는 2016년 세계 최초로 무풍에어컨을 선보였다. 현재 전 세계 78개국에서 무풍에어컨이 판매 중이며 국내 스탠드형 에어컨 기준 라인업도 총 60개로 확대됐다.

노수혁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가 28일 서울 중구 태평로빌딩에서 열린 '삼성 에어컨 혁신기술' 설명회에서 발표하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

가정용 에어컨도 스탠드형·벽걸이형·시스템에어컨 등으로 다양화됐으며 지난해는 가정용 에어컨에 이어 상업용 에어컨까지 출시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또 무풍에어컨은 ▲무풍 패널 ▲서큘레이터 급속 냉방 ▲고효율·친환경 등 3가지 축을 중심으로 발전을 거듭해왔다.

바람 문을 대신해 전면 패널에 적용한 메탈 소재의 스피커와 같은 미세한 구멍인 '마이크로 홀'(Micro Hole)은 삼성전자만이 보유한 핵심 기술이다. 직경 1㎜ 이하의 마이크로 홀을 최대 27만개 촘촘하게 배치해 부드러우면서도 시원한 냉기를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소비자들이 민감해 하는 전기료 절감을 위해 효율을 높였다고 강조했다.

특히 올해는 실내외 열교환기 면적을 각각 36%, 67%가량 늘리고 인버터 모터와 압축기의 효율을 향상시켜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모델을 13개 출시함으로써 업계 최다 수준을 확보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노 상무는 "냉방능력은 30% 높이고 소비입력은 10% 줄인 게 삼성 무풍 에어컨의 강점"이라며 "월간 전기 요금을 보면 1등급 제품은 2등급보다 9천~1만1천원 정도 절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더불어 무풍에어컨에는 탄소배출량을 줄여주는 친환경 'R32' 냉매가 새롭게 도입됐고 일회용 건전지를 사용하지 않는 '솔라셀' 리모컨 등 친환경 기술도 대거 적용됐다.

노수혁 삼성전자 상무는 "삼성 무풍에어컨의 기술적 차별성 무풍"이라며 "많은 시행착오를 통해 과학적인 설계공정으로 기류감 없는 냉방을 구현했다"고 자신했다.

삼성전자는 에어컨의 적이라 볼 수 있는 악취, 곰팡이를 없애기 위해 자동건조 기능을 강화하고 있다. 이는 LG전자 등 경쟁사도 도입한 기능이지만 삼성전자는 오랜 시간 이 기술 개선에 힘써왔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경주 삼성전자 에어솔루션 제품기획 프로는 "자동건조 기능은 생활취가 열교환기에 흡착되는 걸 막아주는 것인데 원래는 건조 시간이 10분 정도 고정돼 있었다"며 "이를 습도에 따라, 내부가 마르는 속도에 따라 최대 30분까지 건조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국내 에어컨 수요를 지난해와 유사하거나 소폭 상회하는 200만대 초반대로 보고 있다.

이경주 프로는 "올해 에어컨 수요는 전년과 유사하거나 소폭 상회할 전망"이라며 "6월 열대야 등 날씨 때문에 수요가 빠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삼성전자는 부품 공급난 이슈도 에어컨 판매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근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 인플레이션으로 완제품 업체들은 부품을 제때 수급받지 못하고 있다.

이경주 프로는 "스탠드에어컨은 광주에서 생산하고 있고, 벽걸이 에어컨은 글로벌 물량이 많다"며 "국내 생산은 큰 이슈가 없고, 자재도 성수기 대비 수급해 논 상황이라 공급 이슈는 현재 없다"고 말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