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스냅드래곤서밋 2023] 美-中 패권 경쟁에 퀄컴 "중국 내 인지도 85%...악영향 없다"


돈 맥과이어 퀄컴 수석 부사장, 스냅드래곤 서밋 2023서 국내 취재진과 인터뷰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중국 시장 의존도가 높은 미국 반도체 기업 퀄컴은 미국과 중국간 패권 경쟁에 대해 "중국 시장 자체의 마케팅을 놓고 보면 더 어려워진 것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26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하와이 마우이에서 열린 스냅드래곤 서밋 2023 현장에서 돈 맥과이어 퀄컴 수석 부사장 겸 최고마케팅책임자(CMO)는 국내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중국 내 퀄컴 인지도는 85%나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미중 패권 전쟁이 여전한 만큼 중국 내 경쟁력이 약해질 수도 있다는 우려에 대해 "중국이 매우 중요한 시장이라는 것을 인지하고 있다"며 "그렇기에 초기부터 마케팅에 집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금도 열심히 투자하면서 웨어러블 자동차 컴퓨팅까지 많은 활동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 더 좋아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다음은 돈 맥과이어 퀄컴 수석 부사장 겸 CMO와의 일문일답이다.

돈 맥과이어(Don McGuire) 퀄컴 수석 부사장 겸 최고마케팅책임자(CMO)가 하와이 마우이에서 열린 스냅드래곤 서밋 2023 현장에서 한국 취재진과 공동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돈 맥과이어(Don McGuire) 퀄컴 수석 부사장 겸 최고마케팅책임자(CMO)가 하와이 마우이에서 열린 스냅드래곤 서밋 2023 현장에서 한국 취재진과 공동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Q> 스냅드래곤 서밋은 퀄컴의 매우 중요한 연례행사다. 올해 서밋을 통해 퀄컴이 말하고자 했던 핵심 메시지는 무엇인가?

A>이번 서밋의 핵심은 크게 두 가지로 생성형 AI와 스냅드래곤8 3세대·스냅드래곤X 엘리트를 비롯한 칩 경쟁력이다. 이는 퀄컴이 오랫동안 준비한 기술들이다.

이 중에서 가장 중요한 모멘텀은 스냅드래곤 시리즈 전체 플랫폼을 아우르는 메시지, 그리고 심리스(Seamless)한 사용자 경험으로 이어지는 모든 것이다. 특히 스냅드래곤X 엘리트에 중점을 뒀다.

Q>퀄컴은 중국 매출 비중이 높다. 기조연설에서도 퀄컴이 말했듯 중국 인지도가 85%나 된다. 다만 미중 간 패권전쟁이 여전한 상태지 않나. 자칫 양국의 현지 브랜딩 및 마케팅 파워가 약해질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A>중국 자체의 마케팅을 놓고 보면 더 어려워진 것은 없다. 중국 자체가 매우 중요한 시장이라는 것을 인지하고 있다. 그렇기에 초기부터 마케팅에 집중한 것이다. 지금도 열심히 투자하면서 웨어러블 자동차 컴퓨팅까지 많은 활동을 하고 있다. 앞으로 더 좋아질 것으로 생각한다.

Q>서밋 설명 비중 등을 고려할 때 올해는 스냅드래곤X 엘리트가 스냅드래곤8 3세대 대비 더 각광받는 분위기 같다. 이는 PC 환경에서 온디바이스 AI 성과를 더 빠르게 달성할 수 있어서인가?

A>스냅드래곤X 엘리트를 중점적으로 설명한 것은 맞다. 다만 그 이유가 온디바이스 AI에 더 적합하거나 등의 이유는 아니다.

커스텀 CPU인 오라이온(Oryon)을 공개한 이후 스냅드래곤X 엘리트를 첫 출시했기 때문이다. 앞으로 오라이온 기반의 스냅드래곤X 엘리트가 다른 기기나 제품군에서 확산될 것으로 퀄컴은 기대하고 있다.

Q>퀄컴이 온디바이스 AI에 집중하게 된 계기가 있다면?

A>기본적으로 생성형 AI는 클라우드에 기반한 메시지가 많다. 우리는 생성형 AI가 확산하고 발전하기 위해선 클라우드에만 의존해선 안된다고 봤다. 크리스티아노 아몬 퀄컴 CEO도 서밋 첫 날 말했 듯 하이브리드 AI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여기에 스냅드래곤은 CPU, GPU(그래픽처리장치), NPU(신경망처리장치) 등 영역에서 오랫동안 개발을 이어왔고 강력한 기술력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측면에서 경쟁력을 많이 강조한 것이다.

Q>퀄컴은 2021년 서밋에선 메타버스에 주목했다. 올해는 AI다. 일각에서는 퀄컴이 빅테크 시장에서 인기를 끄는 소프트웨어 아이템을 '다소 기계적으로 따라간다'는 지적도 있는데.

A>메타버스는 사실 오랫동안 지속되지 않았고, 당시 메타버스 열풍도 퀄컴이 주도한 것은 아니였다. 다만 지금도 퀄컴은 메타버스 측면에서 다양한 기술력을 축적하고 있다.

마찬가지로 퀄컴은 10년 이상을 AI 기술 개발에 매진했다. 스냅드래곤 플랫폼 보면 사진 촬영 등의 기능에 이미 AI가 탑재되고 있다. 나아가 생성형 AI는 새로운 기술 트렌드다. 결론적으로 퀄컴은 AI에 집중하면서 오히려 차세대 컴퓨팅에 더 주목하고 있다고 봐야 한다.

Q>퀄컴과 스냅드래곤의 브랜드 분리 이후 약 2년이 지났다. 어떤 효과가 있다고 보는가.

A>기본적으로 스냅드래곤 자체 브랜딩을 강하게 추진했고 가시적인 결과물이 나오고 있다. 서밋에서 '파워 투 무브'라는 테마의 스냅드래곤 영상을 틀었는데, 반응이 좋았다. 파워 투 무브 측면에서 스냅드래곤 브랜드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다만 그와 동시에 유사한 방식으로 퀄컴 브랜드에 대해서도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브랜딩 아키텍처를 재정립하는 중이다.

일단 퀄컴과 스냅드래곤 브랜딩이 분리한 상태에서 각각을 다르게 강화하고 있다. 후자는 파워 투 무브 테마를 바탕으로 브랜딩을 추진하는 중이다. 그리고 퀄컴 브랜드에서도 비슷한 전략을 준비하고 있다. 6개월 내로 선보일 계획이며 내년에는 틀이 잡힐 것으로 예상한다.

/하와이 마우이=안세준 기자(nocount-ju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스냅드래곤서밋 2023] 美-中 패권 경쟁에 퀄컴 "중국 내 인지도 85%...악영향 없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