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日, '후쿠시마산 사케' G7 만찬주로 올렸다


100% 후쿠시마산 쌀·물로 만든 '히로토가와'
기자들 머문 국제미디어센터에도 후쿠시마산 복숭아 주스 등 제공

[아이뉴스24 원성윤 기자] 일본 히로시마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만찬 때 후쿠시마산 니혼슈가 올라왔다고 일본 외무성이 21일 밝혔다.

일본 후쿠시마현 소재 마쓰자키 주조에서 생산한 니혼슈 '히로토가와 도쿠베쓰 준마이' 소개 화면. [사진=마쓰자키슈조 홈페이지]
일본 후쿠시마현 소재 마쓰자키 주조에서 생산한 니혼슈 '히로토가와 도쿠베쓰 준마이' 소개 화면. [사진=마쓰자키슈조 홈페이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등 G7 정상과 윤석열 대통령 등 초청받은 8국 정상과 배우자 등이 참석한 이날 행사는 G7(7국) 정상회의 의장인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부인인 유코 여사가 주재하는 만찬 및 사교 행사였다.

일본 외무성이 공개한 G7 외교 만찬 메뉴에 따르면 후쿠시마현(県) 이와세군(郡) 소재 마쓰자키주조에서 생산한 '히로토가와 도쿠베쓰 준마이'가 만찬주 목록에 포함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 술은 100% 후쿠시마현산 쌀인 '유메노카오리(꿈의 향기)'와 후쿠시마현의 물로 만들어진다고 제조사 측에서 밝히고 있다.

이번 만찬에는 히로시마현의 현지 니혼슈 2종과 함께 제공됐기 때문에 해외 인사들이 '히로토가와' 뒤에 나온 원산지를 후쿠시마산이라고 인지하고 마셨을 가능성이 낮다는 지적이 나온다. [사진=pexels]
이번 만찬에는 히로시마현의 현지 니혼슈 2종과 함께 제공됐기 때문에 해외 인사들이 '히로토가와' 뒤에 나온 원산지를 후쿠시마산이라고 인지하고 마셨을 가능성이 낮다는 지적이 나온다. [사진=pexels]

특히 이번 만찬에는 히로시마현의 현지 니혼슈 2종과 함께 제공됐기 때문에 해외 인사들이 '히로토가와' 뒤에 나온 원산지를 후쿠시마산이라고 인지하고 마셨을 가능성이 낮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 같은 일본의 후쿠시마산 사케 제공은 향후 후쿠시마산 음식 등을 판매할 때 "G7 정상들도 먹었다"는 점을 어필하려는 일종의 마케팅이 아니냐는 의구심이 나온다. 일본 외무성은 이날 제공한 요리 명단과 함께 "일본 음식 문화의 매력을 세계에 발신(發信)한 매우 유의미한 자리였다"고 자평하는 자료를 냈다.

만찬에는 술 이외에도 동일본 대지진 피해지역의 재료를 사용한 다양한 요리가 제공됐다. 이와테(岩手)현산 유제품을 쓴 치즈 케이크와 미야기(宮城)현산 딸기를 쓴 젤라토와 홍차 등이 있다.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G7 정상회의를 취재하는 기자들이 모인 국제미디어센터엔 후쿠시마현 복숭아로 만든 주스, 후쿠시마에서 퍼 올린 천연 탄산수, 후쿠시마산 니혼슈와 양갱 등이 제공됐다고 전했다.

/원성윤 기자(better2017@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日, '후쿠시마산 사케' G7 만찬주로 올렸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