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겜별사] 해긴만의 색깔 담은 수집 RPG '데미안 전기'


캐릭터 진형에 차별화…'크라켄토벌'·'조각지도' 등 색다른 콘텐츠로 무장

'겜별사'는 하루에도 수없이 많은 게임들이 쏟아져 무엇을 플레이해야 할지 모를 게이머들을 위한 게임 리뷰 코너입니다. 새로 출시됐거나 추천할 가치가 있는 게임들을 가감 없이 감별해 전해드리겠습니다. [편집자주]
'데미안 전기'. [사진=해긴]
'데미안 전기'. [사진=해긴]

'데미안 전기'의 플레이 화면. [사진=해긴]
'데미안 전기'의 플레이 화면. [사진=해긴]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컴투스의 공동창업자인 이영일 대표가 설립한 게임사 해긴이 '데미안 전기'를 내놓았다. 데미안 전기는 '플레이투게더'를 비롯해 '홈런 클래시', '슈퍼 베이스볼 리그' 등 캐주얼 게임을 서비스했던 해긴이 처음으로 내놓은 RPG다. 수익 창출을 위한 캐시 카우가 출시된 셈이다. 글로버 시장을 겨냥한 그래픽과 배경이 인상적이었다.

직접 플레이해본 데미안 전기는 전통적 수집 RPG의 전형을 따르는 게임이라고 할 수 있었다. 개성 강한 영웅을 수집해 육성하고 스테이지를 클리어하며 스토리를 진행하고 다른 이용자와 실력 대결을 벌이는 PvP가 엔드 콘텐츠라고 할 수 있다.

다소 밋밋할 수 있는 게임성이지만 해긴만의 색깔과 차별화를 시도한 부분이 엿보였다. 특히 해적들의 모험을 모티브로 한 세계관과 캐릭터들이 인상적이었다. 데미안 전기의 부제가 '시간의 해적단'인데, 그에 걸맞는 UI와 배경음악 등에서 해적의 느낌이 물씬 풍기는 편이다.

데미안 전기는 최대 5인으로 그룹을 구성해 전투를 벌이게 되는데, 이때 어떤 진형을 선택하는지에 따라 부가 효과를 받을 수 있는 점도 특이했다. 가령 전열에 둘, 후열에 셋을 배치하는 '기본' 진형의 경우 공격력 증가와 적중률 보너스를 받을 수 있고 전열에 하나, 후열에 넷을 배치하는 '돌파' 진형은 내성과 치명타 데미지에서 이득을 챙길 수 있다. 상대에 따라 이리저리 진형을 바꿔 공략을 시도할 수 있는 선택지가 있는 셈이다.

일주일 단위로 거대 문어 보스를 공격해 보상을 얻는 '크라켄토벌'도 특이했다. 타이밍에 맞춰 대포를 쏘아 크라켄에게 피해를 입힐 수 있다. 바늘이 정중앙에 위치할 때 화면을 눌러야 가장 큰 보상을 얻으니 고도의 주의력이 요구된다.

스테이지를 클리어할 때마다 해금되는 '전장' 콘텐츠에서도 천편일률적 게임성을 탈피하려 한 흔적이 엿보였다. 가장 먼저 접할 수 있는 '시련의탑'은 일반적인 타워 콘텐츠여서 큰 차별점은 못느꼈지만 뒤이어 개방된 '조각지도'가 특이했다. 지도 조각을 모아 도전할 수 있는 조각지도에 입장하면 탑뷰 시점에서 지도를 탐험하며 보물을 얻는 콘텐츠로 이동시 식량이 소모되며 몬스터와 조우시 전투가 벌어진다. 최대한 전투를 피하고 식량을 아껴 다량의 보상을 얻는 게 관건인 셈이다.

데미안 전기는 이처럼 수집형 RPG의 기본 재미에 다양한 재미 요소를 탑재한 게임이라고 할 수 있다. 오픈 단계부터 폭넓은 콘텐츠로 엄지족들의 접속을 유도하려 한 노력이 엿보였다. 국내외 시장에서 가장 경쟁이 치열한 장르 중 하나인 수집 RPG 시장에서 데미안 전기가 안착할 수 있을지 지켜보는 것도 흥미로울 듯하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겜별사] 해긴만의 색깔 담은 수집 RPG '데미안 전기'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