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준PO는 없다' 도로공사, GS칼텍스 완파…인삼공사, 봄 배구 좌절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여자 프로배구 한국도로공사가 GS칼텍스를 완파하고 KGC인삼공사의 봄 배구 진출을 저지했다.

도로공사는 1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3 V리그' 여자부 6라운드에서 GS칼텍스를 세트 스코어 3-0(25-20 25-17 25-23)으로 제압했다.

1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한국도로공사와 GS칼텍스의 '도드람 2022-23 V리그' 여자부 6라운드가 열린 가운데 한국도로공사 선수들이 득점 이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1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한국도로공사와 GS칼텍스의 '도드람 2022-23 V리그' 여자부 6라운드가 열린 가운데 한국도로공사 선수들이 득점 이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캐서린 벨(등록명 캣벨)이 양 팀 통틀어 최다인 21점을 기록한 가운데 박정아와 배유나(이상 16점)도 두 자릿수 득점으로 활약했다.

범실은 10개로 억제했고, 높이 싸움에서는 12-5로 GS칼텍스를 압도한 도로공사다.

이로써 도로공사는 4연승으로 정규리그를 마쳤다. 또한 승점 60(20승 16패)을 기록, 4위 인삼공사(승점 56·19승 17패)와 승점 차를 4로 늘리면서 준플레이오프(준PO)를 피했다.

V리그는 3위와 4위의 승점 차가 3점 이내면 준PO가 열린다. 인삼공사는 6년 만에 봄 배구 진출을 꿈꿨지만 승점 1 차이로 고배를 마셨다.

도로공사는 불리했던 상황을 뒤집으며 완승에 시동을 걸었다. 7-9에서 박정아와 배유나의 연속 블로킹으로 균형을 맞췄고 이윤정의 서브 에이스까지 더해지며 단숨에 12-9로 역전했다.

GS칼텍스가 범실로 흔들리는 틈을 노려 박정아의 연속 득점으로 17-10까지 달아난 도로공사는 24-20에서 전재얀의 퀵오픈으로 세트를 선취했다.

1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한국도로공사와 GS칼텍스의 '도드람 2022-23 V리그' 여자부 6라운드가 열린 가운데 한국도로공사 배유나가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1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한국도로공사와 GS칼텍스의 '도드람 2022-23 V리그' 여자부 6라운드가 열린 가운데 한국도로공사 배유나가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흐름은 이어졌다. 도로공사는 18-17 접전 상황에서 연속 득점으로 2세트를 끝냈다. GS칼텍스의 범실로 격차를 벌렸고 배유나와 박정아가 모마 바소코(등록명 모마)의 공격을 연거푸 차단해 활기를 불어넣었다.

박정아는 23-17에서 오픈 공격으로 팀을 세트 포인트로 이끌었고 2세트의 마침표까지 찍었다.

도로공사는 3세트마저 따내며 승점 3을 챙겼다. 18-14로 앞서다 20-21로 역전을 허용한 도로공사. 그러나 다시 분위기를 가져오며 GS칼텍스에 4세트를 허락하지 않았다.

GS칼텍스 범실과 캣벨의 오픈 공격 등으로 24-22를 만든 도로공사는 문지윤의 공격이 코트를 벗어나며 정규리그 일정을 마쳤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준PO는 없다' 도로공사, GS칼텍스 완파…인삼공사, 봄 배구 좌절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