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연휴 끝 일상복귀 첫날 부울경 올겨울 '최강한파'


오는 26일 낮부터 추위 다소 풀려

[아이뉴스24 김진성 기자] 나흘간의 연휴를 보내고 일상복귀 첫날인 25일 부산·울산·경남지역은 한파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대체로 맑고 매우 춥겠다.

오는 26일 아침까지 기온이 매우 낮고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올겨울 들어 가장 춥겠다.

부산지방기상청에 따르면 25일 오전 9시 현재 기온은 부산 영하 9.7도, 울산 영하 11.4도, 경남(창원) 영하 11.2도로 기록됐다.

25일 오전 9시 현재 전국 날씨. [사진=기상청 날씨누리]

낮 최고기온은 부산 1도, 울산 0도, 경남 영하 1~1도로 전날인 24일(영하 8~영하 3도)보다 3~7도 높겠고 평년(5~8도)보다 5~8도 낮겠다.

부산에 발효 중인 강풍주의보는 이날 오전 6시, 부산앞바다 등 해상에 발효된 풍랑특보는 이날 오후 모두 해제될 전망이다.

또 엿새째 건조주의보가 발효 중이라 산불 등 각종 화재 발생에 대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오는 26일 늦은 밤부터 27일 새벽 사이 경남서부내륙을 중심으로 가끔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예상 적설량은 1cm 내외다.

26일 낮부터 기온이 차차 올라 27일 아침 기온은 평년보다 조금 높겠으나, 낮부터 다시 평년보다 낮아 추워지겠다.

부산기상청은 "전국에 한파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부산·울산·경남도 올겨울 들어 가장 춥겠고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10도가량 더 낮아 매우 춥겠으니,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각종 시설물 동파 사고에도 대비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부산=김진성 기자(jinseong9486@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