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귀경길 정체, 정점 찍고 24일 새벽 풀린다


23일 오후 4~5시 정점 찍은 뒤 차츰 정체 해소 예상

1월 23일 귀경방향 주요도로 교통혼잡 예상구간 [사진=한국도로공사]

[아이뉴스24 김성화 기자] 설 연휴 기간 서울을 벗어났던 차량들이 몰리면서 귀경 차량 정체가 오는 24일 새벽에야 풀릴 것으로 예상된다.

23일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오전 8∼9시부터 시작돼 오후 4∼5시대에 정점을 찍은 귀경 차량 정체 현상이 24일 오전 2∼3시쯤 해소될 것으로 내다봤다.

반대로 귀성 방향은 이날 오전 10∼11시에 막히기 시작해 오후 4∼5시 가장 정체된 모습을 보이다 오후 7∼8시에 풀릴 것으로 전망했다.

이날 오후 1시 기준 전국 주요 도시에서 서울 요금소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7시간 10분, 울산 6시간 50분, 대구 6시간 10분, 광주 6시간 10분, 강릉 4시간, 대전 3시간 10분으로 예상됐다.

또 서울 요금소에서 전국 주요 도시 방향으로는 부산 5시간 20분, 울산 5시간, 대구 4시간 20분, 광주 3시간 20분, 강릉 3시간 30분, 대전 1시간 40분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양재부근∼반포 6㎞, 북천안∼안성분기점 부근 19㎞, 청주분기점∼옥산분기점부근 18㎞, 영동1터널부근∼영동1터널 4㎞, 양산분기점∼양산 5㎞ 등 구간에서 정체가 시작된 모습을 보였다.

귀경길에 오른 차량들 모습. [사진=아이뉴스24 DB]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목포요금소∼몽탄2터널부근 7㎞, 당진부근∼서해대교 17㎞, 발안∼팔탄분기점 8㎞, 비봉∼용담터널 5㎞, 일직분기점∼금천 4㎞ 구간 ▲중부고속도로 하남 방향은 남이분기점∼서청주부근 7㎞, 진천터널부근∼진천부근 6㎞, 일죽∼모가 13㎞, 중부3터널부근∼중부1터널부근 5㎞ ▲영동고속도로 인천 방향은 봉평터널부근∼둔내터널 9㎞, 여주분기점∼여주휴게소 부근 4㎞, 이천부근∼호법분기점 3㎞, 용인∼마성 3㎞, 군포∼반월터널부근 4㎞, 군자분기점∼월곶분기점 2㎞ 등에서 차량 정체 현상이 빚어졌다.

/김성화 기자(shkim0618@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