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한파특보'…오늘 밤부터 강추위, 수요일까지 이어진다


24일 오전 '영하 17도' 예상…목요일 오전에 다소 풀릴 전망

[아이뉴스24 김성화 기자] 설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는 24일부터 날씨가 급격히 추워질 것으로 예보 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기상청은 23일 오전 10시부로 한파특보를 발표했다. 발효 시각은 이날 밤 9시다. 이날 한파 경보는 서울을 비롯해 경기도와 인천(옹진군 제외), 대전, 세종, 강원도(동해평지, 삼척평지 제외), 충청남도(천안, 공주, 아산, 금산, 계룡), 충청북도(보은, 괴산, 충주, 제천, 진천, 음성, 단양, 증평), 전라북도(진안, 무주, 장수, 임실, 남원), 경상북도(군위, 칠곡, 김천, 상주, 문경, 예천, 안동, 영주, 의성, 청송, 영양평지, 봉화평지, 경북북동산지), 제주도(제주도산지)에 내려졌다.

기상청이 23일 오전 10시 한파특보를 발표하고 전국에 강추위를 예고했다. [사진=기상청]

또 강원도(동해평지, 삼척평지), 충청남도(논산, 부여, 청양, 예산, 태안, 당진, 서산, 보령, 서천, 홍성), 충청북도(청주, 옥천, 영동), 전라남도, 전라북도(고창, 부안, 군산, 김제, 완주, 순창, 익산, 정읍, 전주), 경상북도(구미, 영천, 경산, 청도, 고령, 성주, 영덕, 울진평지, 포항, 경주), 경상남도, 제주도(제주도산지 제외), 인천(옹진), 광주, 대구, 부산, 울산, 울릉도, 독도에는 한파주의보를 적용했다.

한파특보는 한파로 인해 재해 발생의 우려가 있을 때 이를 경고하기 위해 발표한다.

이때 한파경보는 10~4월 중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 보다 15도(℃) 이상 하강해 3℃ 이하이고, 평년값보다 3℃가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5℃ 이하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이 예상될 때 ▲급격한 저온현상으로 광범위한 지역에서 중대한 피해가 예상되는 지역에 내린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 이상 하강해 3℃ 이하이고 평년값보다 3℃가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2℃ 이하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이 예상될 때 ▲급격한 저온현상으로 중대한 피해가 예상될 때 적용한다.

기상청에 따르면 서울을 기준으로 23일 오후 6시부터 기온이 영하로 떨어진 후, 24일 자정에는 영하 10도까지 내려갈 것으로 전망된다. 이어 오전 8시에는 영하 17도까지 하락한 후 25일에는 영하 7~8도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어 26일 11시 즈음을 기점으로 다소 기온이 오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기상청은 "23일 밤부터 기온이 내려가 24일 기온은 10~15도 가량 큰 폭으로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매우 춥겠다"며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는 등 건강관리와 수도관이나 계량기, 보일러 등 동파와 농축산물, 양식장 냉해 등에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성화 기자(shkim0618@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