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에 열린 기후정의행진…"기후위기는 불평등‧착취 문제"


서울 도심서 3만5천명 모여 기후 정의 실현 촉구

[아이뉴스24 김혜경 기자] "폭력적이고 위협적인 체제 하에서 이대로는 살지 않을 것이다. 막대한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시스템을 전환하고, 불평등한 체제를 끝내야 한다."

기후정의행진은 24일 오후 3시 서울 중구 시청역 인근에서 '기후 재난, 이대로 살 수 없다'는 슬로건을 내걸고 대규모 집회와 행진을 진행했다. [사진=뉴시스]

기후정의행진은 24일 오후 서울 중구 시청역 인근에서 '기후 재난, 이대로 살 수 없다'는 슬로건을 내걸고 대규모 집회를 개최했다.

기후정의행진은 시민단체‧노동조합‧정당 등 400여개 단체로 구성됐다. 이날 주최 측 추산 약 3만5천명의 시민들이 참가했다.

이는 2019년 이후 3년 만에 서울 도심에서 열린 대규모 기후행동이다. 당시 집회 때는 5천여명이 참석한 바 있다. 주최 측은 환경 분야 집회 가운데 가장 큰 규모의 행사로 기록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은 선언문을 통해 ▲화석연료의 종식 ▲불평등 극복 ▲기후위기 당사자 의견 적극 반영 등을 요구 사항으로 제시했다.

기후정의행진은 "지구 생태계 한계 용량까지 온실가스를 배출하고 자원을 추출해 온 종래의 체제는 그 종점에 이르렀다"며 "화석연료에 기반한 경제 성장, 시스템 유지는 이제 불가능하다"고 전했다.

또 "부유한 이들이 야기한 위험이 가난한 이들을 먼저 기후위기의 고통으로 몰아넣는 불평등이 기후위기의 실상"이라며 "이윤 중심의 자본주의 체제가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기후위기 시대의 원인이자 현재"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기후 재난은 지구적 차원의 불평등"이라며 "국제적 불평등을 극복하지 않고선 기후정의를 실현할 수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주요 선진국과 대기업들이 기후위기를 또 하나의 이윤창출 기회로 삼고 있다"며 "우리는 이 같은 기만 행위를 더이상 용납하지 않는다. 기후위기의 최일선 당사자들이 기후정의 주체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혜경 기자(hkmind90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