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高 위기에…7월 체감경기 전망 1년6개월 만에 최저


대내외 경제여건 악화로 제조업·비제조업 2개월 연속 동반 부진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고유가·고금리·고환율 등 이른바 '3고(高)' 위기로 7월 기업 체감경기 전망치가 1년6개월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29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매출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7월 BSI 전망치는 92.6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1월(91.7) 이후 1년6개월 만의 최저치다. BSI가 기준치 100보다 높으면 긍정적 경기 전망, 100보다 낮으면 부정적 경기 전망을 의미한다. BSI 전망치는 올해 4월(99.1)부터 4개월 연속 기준치를 하회하고 있다.

전경련 전경 [사진=전경련 ]

6월 BSI 실적치 또한 2020년 9월(84.0) 이후 1년 9개월 만에 최저치인 86.1을 기록했다. 전월(97.2) 대비로도 11.1포인트(p) 감소했다. 기업들의 경영실적이 실제로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전경련은 "‘3고 현상이 국내외 소비와 기업 투자 여력을 위축시키고 있다"며 "기업들의 경기전망이 당분간 개선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7월 조사를 부문별로 살펴보면 고용(103.9)이 유일하게 긍정적 전망을 보였다. 재고(103.6), 투자(99.7), 수출(99.0), 자금사정(97.1), 채산성(95.8), 내수(95.8)는 부정적 전망을 나타냈다. 재고는 기준치 100을 상회하면 재고 과잉을 뜻해 부정적 전망으로 해석한다.

수출(99.0)과 내수(95.8)의 경우 주요기관의 세계성장률 전망 하향 조정과 국내외 기준금리 인상으로 인한 구매력 위축 우려로 동반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투자(99.7)는 대내외 경제여건 악화에 따른 부정적 경기전망이 심화되면서 지난해 4월(99.4) 이후 15개월 만에 기준치 100을 하회했다.

종합경기 BSI 추이 [사진=전경련 ]

자금사정(97.1)과 채산성(95.8) 역시 올해 4월(자금사정 96.8, 채산성 97.4)부터 4개월 연속 악화 전망이 이어졌다.

전경련은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회사채 금리 상승, 증시부진 등이 기업의 자금 조달 여건을 악화시키고 있으며, 환율 급등으로 인한 제조원가 상승과 제품 판매 부진이 기업 채산성에 부담을 주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경기침체와 고물가로 인한 정부정책의 한계로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 기업의 역할이 중요한 상황"이라며 "기업활동을 저해하는 규제를 혁파하고, 세 부담을 낮춰 기업들의 경영활력을 부여하는 동시에 해외자원개발 활성화 등으로 국제원자재 수급을 근원적으로 개선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