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장녀 결혼식에 4대 그룹 총수 총출동


이재용 부회장은 딸과 입장해 눈길…범 현대가도 대거 참석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의 장녀 결혼식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4대그룹 총수가 총출동했다.

현대중공업그룹 최대 주주인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을 비롯해 범 현대차 총수들도 모두 참석해 정 회장 장녀의 결혼을 축하했다.

정 회장의 장녀인 진희 씨와 김지호 씨는 27일 서울 중구 정동제일교회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아내 정지선씨를 비롯한 가족들이 27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제일교회에서 열린 장녀 진희 씨의 결혼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지호 씨는 김우중 대우그룹 창업자의 형인 김덕중 전 교육부 장관의 손자다. 그는 미국 조지타운 대학에서 심리학 학사, 미 하버드대에서 교육정책 석사 과정을 수료했다.

진희 씨는 미 동부 여대 웰즐리대학을 졸업한 후 유럽 컨설팅회사인 롤랜드버거에서 근무했다. 지금은 현대차 해외법인 상품 담당 부서에서 일하고 있다. 두 사람은 미국 유학 중에 만나 결혼에 이르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결혼식은 비공개로 진행됐으며, 가족·친지 등 초청받은 인사들만 참석했다. 혼주인 정 회장은 이날 오전 11시40분쯤 제네시스 G90을 타고 식장에 도착했다.

비가 오는 날씨에도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해 최태원 회장, 구광모 회장 등 4대그룹 총수들도 직접 찾아와 결혼을 축하했다. 특히 이 부회장은 제네시스 G90을 타고 와 딸 원주 씨와 함께 우산을 쓰고 입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딸 원주 씨와 함께 27일 서울 중구 정동제일교회에서 열린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장녀 진희 씨의 결혼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평소 정 회장과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출장 등의 일정으로 이번에 참석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과 정몽준 아산나눔재단 명예이사장,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 정몽규 HDC그룹 회장, 정몽석 현대종합금속 회장, 정몽혁 현대코퍼레이션 회장, 정기선 현대중공업그룹 사장 등 현대가 사람들이 대거 결혼식에 참석했다.

조현식 한국타이어 고문, 윤석민 태영그룹 회장, 박정원 두산 회장 등도 결혼식장을 찾았다.

결혼식에 참석한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기자들과 만나 "경건한 분위기에서 잘 진행됐다"고 말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