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싱가포르 직항노선 주 3회 운영···오는15일 첫 취항


[아이뉴스24 최익수 기자]

싱가포르 현지 제주관광설명회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막혔던 제주-싱가포르 간 국제선이 오는 15일 정기 취항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정원 201명 만석으로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을 이륙한 스쿠트항공기 TR812편이 15일 오전 8시 50분경(싱가포르 현지 출발 오전 1시 35분) 제주국제공항에 도착한다고 14일 밝혔다.

싱가포르 국적 스쿠트항공은 이날을 시작으로 주 3회(수, 금, 일) 정기적으로 운영된다. 인천에 이어 한국에서 출발하는 두 번째 직항노선으로, 비행거리를 감안해 총 210석을 갖춘 A321 neo 항공기로 운항한다.

제주도는 보다 안전한 방역대응을 위해 입국자에 대해 3일 내 유전자증폭(PCR)검사를 지원하고 확진자 발생 시 신속한 격리와 응급환자 의료체계 대응에도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제주도는 이번 정기 취항에 앞서 지난 1일 싱가포르에서 스쿠트항공사를 방문해 공동 마케팅을 협의하고, 현지 관광업체를 대상으로 제주관광설명회를 개최한 바 있다.

김애숙 제주특별자치도 관광국장은 “제주도의 국제선 정기 취항이 국제관광업계의 시름을 단번에 날려버리는 기폭제가 되기를 기대하며, 앞으로도 항공 접근성을 높여 도민들이 해외 방문 시 시간적·경제적 혜택을 얻을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싱가포르 현지 제주관광설명회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최익수 기자(jeju@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