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기후위기-포토] 윤석열정부, ‘기후정의’에 직면하다


3만5천명 도심 대규모 시위 “허울뿐인 그린워싱 집어치워라!”

924 기후정의행진에 참석한 초등학생들이 "우리들의 미래를 지켜주세요”라는 문구의 옷을 입고 행진하고 있다. [사진=9월 기후정의행동 조직위원회]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우리들의 미래를 지켜주세요.”

“태양과 바람의 나라로.”

“기후위기 SOS, 이대로 살 수 없다!”

3만명이 넘는 시민들이 서울 시청, 숭례문 일대에서 24일 대규모 시위를 벌였다. 윤석열정부에 ‘기후재난, 이대로 살 수 없다’며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공유하고 기후정의 실행을 촉구하고 나섰다.

‘탄소중립’, ‘녹색성장’, ‘ESG 경영’과 같은 허울뿐인 그린워싱(환경중심인 척 하면서 실제론 전혀 그렇지 않은)을 비판하고 나섰다.

이날 시위에는 초등학생들도 많았다. 이들은 기후위기에 따른 피해세대임을 강조하는 듯 “우리들의 미래를 지켜주세요”라는 문구를 적은 옷을 입고 시위에 동참했다.

윤석열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기후위기 대응 정책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윤석열정부는 탄소 중립 정책으로 원전 중심을 강조하고 있다. 이 때문에 상대적으로 재생에너지 확대가 더딜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한 참석자가 재생에너지 확대를 강조하는 "태양과 바람의 나라로"를 펼쳐보이고 있다. [사진=9월 기후정의행동 조직위원회]

이날 시위에서 한 참가자는 ‘태양과 바람의 나라로’ 라는 문구를 강조하면서 재생에너지 확대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날 참가자들은 서울 광화문을 지나면서 도로 위에서 ‘다이-인(die-in)’ 시위를 펼치기도 했다. ‘다이-인’ 시위는 참가자들이 일정 시간 동안 죽은 듯 땅에 누워 있는 평화적이고 비폭력적 시위이다. 지금도 일어나고 있는 기후재난과 기후불평등에 항의하고, 앞으로 다가올 불안한 미래를 상징하는 것이라고 주최 측은 설명했다.

이번 행사를 주최한 ‘9월기후정의행동 조직위원회’ 측은 “이번 시위는 2019년 이후 3년 만에 진행된 대규모 기후행동으로 우리나라 기후운동에서 가장 큰 규모의 행사로 기록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대로 살 수 없다!". 기후정의행진에 참석한 이들이 윤석열정부에 기후정의를 요구하고 나섰다. [사진=9월 기후정의행동 조직위원회]

아날 참석자들은 '다이-인' 시위를 벌이며 지금 당장 기후행동에 나서라고 주장했다. [사진=9월 기후정의행동 조직위원회]

924 기후정의행진은 2019년 이후 최대 규모로 열렸다고 주최 측은 강조했다. [사진=9월 기후정의행동 조직위원회]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