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통공사 사장, '신당역 살인' 열흘 만에 사과


"고인 희생 헛되지 않게 안전한 지하철 만들것"

[아이뉴스24 김혜경 기자]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이 '신당역 역무원 살인사건' 발생 열흘 만에 피해자 유족·시민에 사과의 뜻을 전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이 24일 서울 중구 신당역에 마련된 '신당역 스토킹 살해 사건' 희생자 분향소를 찾아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4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김상범 교통공사 사장은 이날 오전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역사에 마련된 추모공간을 방문해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김 사장은 이날 "일터에서 불의의 사건으로 유명을 달리한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고민의 뜻을 이어받아 더 안전한 지하철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그는 "고인께서는 어려운 근무환경 속에서도 항상 미소를 잃지 않고 자기 업무에 책임감을 가지고 성실하게 수행했다"며 "모든 일에 솔선수범하고 타인에게 모범이 됐던 훌륭한 직원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고인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며 "직원들이 더욱 안전한 근무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현장의 사각지대를 촘촘하게 챙기고 잘못된 관행과 시스템을 찾아내 고치겠다"고 덧붙였다.

김 사장은 지난 20일 열린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여성 직원의 당직근무를 줄이고, CCTV를 이용한 가상순찰 방식을 도입하는 등 재발 방지 대책을 제시했다.

한편 지난 14일 오후 9시께 신당역에서 공사 직원 전주환(31)이 직장 동료였던 여성 역무원 A씨를 흉기로 살해한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21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가법)상 보복살인 혐의를 받고 있는 전씨를 서울 중앙지검에 송치했다.

/김혜경 기자(hkmind90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