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막전 도움' 손흥민, 팀 내 평점 2위…횡희찬 최고 평점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활약하는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울버햄튼)이 나란히 2022-2023시즌 개막전에서 도움을 기록했다.

손흥민 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2022-2023시즌 EPL 1라운드 홈경기에서 1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4-1 승리에 힘을 보탰다.

손흥민이 득점을 기록한 에릭 다이어와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손흥민은 1-1로 팽팽하게 맞선 전반 31분 에릭 다이어의 역전 결승골을 도왔다.

코너킥 이후 다시 공을 잡은 손흥민은 낮고 빠른 크로스를 시도했다. 공격에 가담했던 수비수 다이어는 머리로 방향만 살짝 바꿔 2-1을 만들었다.

지난 시즌 맨체스터 시티와의 개막전에서 골을 넣었던 손흥민은 개막전 두 시즌 연속 공격포인트를 달성했다.

축구통계전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8.2점을 부여했다. 1골 1도움으로 활약한 데얀 쿨루세브스키(8.6점)에 이은 팀 내 2위에 해당하는 평점이다.

'풋볼 런던'은 손흥민에 대해 "전반전에 아름다운 슛 터치를 보여줬고, 다이어에게 낮고 위협적인 크로스를 보냈다"고 평가하며 평점 8을 줬다.

울버햄튼 황희찬. [사진=울버햄튼 홈페이지 캡처]

같은 시간 리즈 유나이티드 원정을 떠났던 황희찬도 도움을 기록했다.

황희찬은 경기 시작 6분 만에 다니엘 포덴세의 득점을 도왔다. 파울루 네투의 크로스를 정확한 헤딩으로 포덴세에게 연결했고, 포덴세가 발리슛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울버햄튼은 1-2로 역전패했지만 활발한 움직임과 번뜩이는 패스로 여러 차례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어낸 황희찬은 좋은 평가를 받았다.

'후스코어드닷컴'은 황희찬에게 울버햄튼에서 가장 높은 7.5점을 줬다. 네투와 함께 공동 1위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