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전당대회 첫 개표…이재명 74.81% 압도적 1위 [상보]


2위 박용진 20.31%…최고위원 개표도 이재명계 '선전'

더불어민주당 8·28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후보가 6일 오전 강원 원주시 한라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6일 발표된 더불어민주당 8·28 전당대회 강원·대구·경북 순회경선 개표 결과, 이재명 의원이 1만5천528표(74.81%)를 획득하며 압도적 우위를 기록했다. 경쟁자인 박용진 의원은 4천215표(20.31%), 강훈식 의원은 1천13표(4.88%)를 확보했다.

민주당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장인 도종환 의원은 이날 오후 대구 엑스코 3층 그랜드볼룸홀에서 열린 전당대회 당대표·최고위원 후보자 대구경북 합동연설회에서 이같은 경선 결과를 발표했다. 강원·대구·경북 지역 권리당원은 지난 3일과 4, 5일 각각 온라인투표와 ARS투표를 진행했다.

최고위원 개표 결과에서도 이재명계의 선전이 두드러졌다. 이 의원을 지지한다고 밝힌 정청래 의원이 전체의 26.89%(1만2천493표)를 얻어 1위를 기록했으며, 역시 친명계(친이재명계)로 알려진 박찬대, 장경태, 서영교 의원은 각각 10.72%(4천462표), 10.65%(4천422표), 9.09%(3천775표)를 득표해 당선권(5위) 안에 들었다.

비명계(비이재명계)에서는 고민정 의원이 22.50%(9천342표)로 가장 우수한 성적을 보였으며, 이낙연계로 분류됐던 윤영찬 의원은 7.83%(3천25표)를 획득하는 데 그쳤다. 그밖에 고영인 의원과 송갑석 의원은 각각 4.67%(1천939표), 4.62%(1천292표)의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강원 지역은 전체 권리당원 선거인단 3만485명 중 1만1천107명이 투표에 참여해 36.44%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경북 투표율은 57.81%(8천776명 중 5천73명 투표), 대구 투표율은 59.21%(7천728명 중 4천576명 투표)다.

6일 오전 강원 원주시 한라대학교 대강당에서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후보자 합동연설회가 열린 가운데 당대표 후보자인 이재명, 박용진, 강훈식 후보가 손을 높이 들고 청중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