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에코라이프랩', 바이러스 시험소 인증 받았다


2020년 항균·항곰팡이 시험소 지정 이어 바이러스 전문역량도 겸비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삼성전자의 제품환경 분야 연구소인 '에코라이프랩'이 국내 전자업체 최초로 바이러스 검증 전문성을 갖춘 지정 시험소로 인증 받았다.

삼성전자는 경기도 수원시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삼성전자 글로벌CS센터장 김형남 부사장, 글로벌 시험·인증기관 독일 TUV 라인란드 한국지사 김정한 영업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바이러스 시험소 인증서 수여식을 열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국제표준화기구(ISO)가 제정한 국제표준규격인 ISO 21702 인증을 취득한 결과로 플라스틱 및 기타 재질 대상의 항바이러스 성능 평가에 대해 전문성과 대외 공신력을 인정받은 것이다.

삼성전자 연구진이 에코라이프랩에서 시료를 분석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

TUV 지정 시험소로 인증 받기 위해 삼성전자는 항바이러스 시험을 위한 전용공간을 구축하고, 바이러스 정량 분석을 위한 실시간 유전자증폭 분석 장치(RT-PCR), DNA 농도 분석 장비, 항온항습기 등 전문장비를 도입했다. 또 기술평가 유효성 검증 등 체계적인 프로세스를 강화했다.

삼성전자는 소비자의 제품 사용 환경까지 고려해 냄새, 곰팡이, 바이러스 등의 발생 원인을 분석하고 현상을 개선하기 위해 2020년 1월 에코라이프랩을 개편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바이러스 시험소 지정 등 지속적인 미생물 사전 검증 강화를 통해 소비자에게 건강, 위생 등 감성품질 수준이 높아진 제품을 제공하게 됐다. 또 사내에 국제 규격의 미생물 시험소를 운영함으로써 개발단계에서부터 미생물 관련 리스크를 충분히 검증하고, 검증 시간도 단축할 수 있게 됐다.

김형남 삼성전자 글로벌CS센터장은 "환경과 건강에 대한 중요성과 관심이 점점 커지는 가운데 미생물 3개 분야에 대한 전문성과 공신력을 바탕으로 건강, 위생 관련 감성품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