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삼다수, 폭염대응 취약계층 지원


[아이뉴스24 최익수 기자]

지난 22일 충청남도 아산시청에서 열린 2022 폭염 영향 취약계층 지원사업 행사에 (왼쪽부터)환경부 유제철 차관, 제주개발공사 고운봉 공공사업이사,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이우균 상임대표가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제주삼다수를 생산, 판매하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사장 김정학)가 환경부와 함께 취약계층의 폭염대응 지원에 나선다.

제주삼다수는 환경부,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가 주관하는 폭염 대응을 위한 취약계층 지원 사업에 3년 연속 참여해 독거노인과 저소득층 등 폭염에 취약한 주민을 위해 제주삼다수 그린(2L) 1만4천여 병을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환경부와 기관∙기업들은 기후위기에 직면한 상황을 인식하고 해결을 위해 노력하며, 취약계층 지원에 공동 노력키로 했다.

이날 행사는 개별 세대 방문과 냉방시설 설치도 함께 진행됐다. 취약가구를 방문해 창문형 에어컨 설치와 폭염대비 행동요령을 당부하고, 지역 어린이집에 설치된 쿨루프, 벽체 차∙단열 시설을 점검했다. 이어 버스 환승센터의 폭염대응 시설 점검이 이뤄졌다.

김정학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사장은 "때이른 더위와 극심한 가뭄에 전국 곳곳이 피해를 입고 있어 주요 재난재해 지역에 삼다수를 적극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주=최익수 기자(jeju@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