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아산시장 후보들…기후·환경 공약 '실종'


천안아산환경운동연합 "탄소중립 실현 위한 지방정부 역할 사라져"

[아이뉴스24 정종윤 기자] 6.1 지방선거에 나선 천안·아산시장 후보자들이 대부분 기후·환경 관련 공약은 담지 않아 ‘환경 정책 실종’이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천안아산환경운동연합(이하 연합)이 환경분야 정책·과제 수용·동의 여부를 천안·아산시장 후보자들에게 공개 질의한 결과, 단 두 명만 ‘전체 정책을 수용하겠다’고 답변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연합에 따르면 ‘환경 관련 4개 분야 11대 정책 25개 과제’ 수용·동의 여부에 대해 황환철 정의당 천안시장 후보와 오세현 민주당 아산시장 후보만 전체 정책을 수용한다고 했다.

환경분야 정책 4개 분야 11대 정책 25개 과제 수용 요구안. [사진=천안아산환경운동연합 제공]

박경귀 국민의힘 아산시장 후보의 경우, 시장에 당선되면 전문가 자문과 시민 의견을 수렴해 수용 여부를 종합검토 후 추진할 예정이라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관 민주당 천안시장 후보와 박상돈 국민의힘 천안시장 후보는 설문에 답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연합 관계자는 “환경은 또 다시 실종됐다”며 “자신들의 선거구를 살리겠다는 개발 공약만 넘쳐나고 있다. 기후위기 극복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지방정부의 역할이 점점 사라져 간다”고 지적했다.

이어 “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된 후보자 정보에 이메일 등이 공개되지 않고 후보자 사무실에서는 개인정보를 보호한다는 명분으로 후보자·정책 담당자 연락처, 이메일 등 접근이 어렵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정책 공개 질의를 할 수 있는 통로가 제한적으로 정책 선거를 어렵게 하고 있다”며 “개선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환경분야 정책 4개 분야 11대 정책 25개 과제 수용 요구안. [사진=천안아산환경운동연합 제공]

앞서 연합은 지난 11일 지역 주민 의견 수렴을 통해 만든 기후·환경 의제를 정리해 ‘환경 관련 4개 분야 11대 정책 25개 과제’ 수용·동의 여부에 대한 공개 질의서를 각 후보자 이메일을 통해 전달했다.

/천안=정종윤 기자(jy007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