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언팩] "S시리즈·노트 하나로 합체"…노태문 '승부수' 통할까


갤럭시S22 울트라, 'S펜' 품고 노트 대체…하반기엔 '폴더블폰' 주력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지난해 갤럭시노트 대신 폴더블폰을 전면으로 내세우며 새로운 시도를 했던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 사장이 올해는 갤럭시S와 갤럭시노트를 통합하는 전략 변화를 택했다. 지난해 폴더블폰 흥행에 이어 올해 갤럭시S22에서도 성과를 내며 스마트폰 사업의 성장세를 이끌지 업계의 관심이 쏠린다.

삼성전자는 10일(한국 시간) 온라인을 통해 '삼성 갤럭시 언팩 2022' 행사를 열고 갤럭시S22 시리즈를 공개했다.

갤럭시S22 시리즈는 6.1인치의 갤럭시S22와 6.6인치의 갤럭시S22+, 6.8인치의 갤럭시S22 울트라 등 3종으로 구성된다. 특히 울트라 모델은 시장 예상대로 갤럭시노트의 상징인 'S펜'을 내장했다.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 사장이 '삼성 갤럭시 언팩 2022'에서 '갤럭시S22 울트라'를 소개하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이번 S펜은 기존 대비 지연 속도를 약 70% 줄여 사용감을 크게 향상한 것이 특징이다. 실제 종이에 펜으로 쓰는 것과 같은 매끄러운 경험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손글씨로 필기한 80개 이상의 언어를 인식한다.

업계에선 그동안 갤럭시S 시리즈와 갤럭시노트 시리즈가 통합될 것이라는 전망을 꾸준히 해왔다. 지난해 갤럭시노트가 출시되지 않으면서 '노트 단종설'이 돌기도 했지만, 갤럭시노트 시리즈의 마니아층이 많은 만큼 쉽게 놓을 수 없을 것이란 관측이 잇따랐다.

노태문 사장도 지난달 삼성전자 뉴스룸 기고문을 통해 "지난해 새로운 갤럭시노트를 출시하지 않아 의아하게 생각했던 분들이 많았고, 갤럭시노트와 S펜이 제공하는 창의적이고 효율적인 기능 등에 열광하는 팬들이 적지 않았다는 점도 잘 알고 있다"면서 "곧 선보일 궁극의 '울트라' 경험을 기대해달라"고 밝히며 울트라 모델이 갤럭시노트를 계승할 것이라는 점을 암시한 바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20년까지만 해도 상반기에는 갤럭시S 시리즈, 하반기에는 갤럭시노트 시리즈를 선보이며 투트랙 전략을 펼쳐왔다. 그러나 지난해 '폴더블폰 대중화'를 선언하며 하반기 갤럭시노트 대신 폴더블폰을 출시했다.

기존에는 갤럭시S나 갤럭시노트와 폴더블폰을 함께 공개했는데, 폴더블폰을 단독으로 내세우며 집중도를 높이는 전략을 택한 것이다. 실제 지난해 하반기 출시된 '갤럭시Z플립3'와 '갤럭시Z폴드3'는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난해 갤럭시Z플립3와 갤럭시Z폴드3는 전년 대비 4배 이상 증가한 800만 대가량이 판매된 것으로 추산된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지난해 폴더블폰 시장이 전년보다 3배 성장한 것으로 예상했는데, 이를 뛰어넘는 수치다.

삼성 갤럭시S22 울트라 모델에 내장된 S펜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이번 갤럭시S22를 시작으로 향후 상반기에는 갤럭시노트를 통합한 갤럭시S 시리즈, 하반기에는 폴더블폰 갤럭시Z 시리즈를 선보일 전망이다. 상반기 두터운 마니아층을 보유한 노트 수요를 흡수해 '바(bar)' 형태 제품의 판매를 큰 폭 확대하고, 하반기에는 폴더블폰에 집중하겠다는 전략으로 해석된다.

삼성전자는 폴더블폰 시장에서는 90%에 달하는 압도적인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지만, 출하량에서는 주춤하고 있다. 이 때문에 '바' 형태 제품에도 더욱 힘을 실을 것으로 보인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소매 판매량 기준 점유율 18.9%로 1위를 기록했다. 2위 애플(17.2%)과의 점유율 격차는 1.7%포인트에 불과하다. 특히 삼성전자를 제외한 '톱5' 업체가 전년 대비 20~30%대 성장률을 기록한 반면 삼성전자의 성장률은 0.9%에 그쳤다.

업계 관계자는 "폴더블폰이 흥행에 성공하면서 청신호가 켜졌지만, 아직 전체 스마트폰 시장에서 폴더블폰이 차지하는 비중이 크지 않아 판매를 확대하는 데 한계가 있다"며 "갤럭시S와 노트가 주춤했던 판매량을 끌어올리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봤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