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공감제로 '삼성전자 노조'가 눈총 받는 이유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삼성전자가 창사 53년만에 첫 파업의 위기를 맞았다. 이유는 황당하다. '연봉 1천만원·성과급 8천만원' 등의 노조 요구안을 사측이 받아들이지 않아서다.

한국노총 산하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 출범식 [사진=아이뉴스24 DB]

성과급은 임직원들의 노고에 대한 보상인 만큼 한 해 동안 성과가 있다면 사측이 어느 정도 수준을 지급하는 것이 맞다. 다만 사측이 터무니 없는 성과급을 주거나 임직원들의 노고를 아예 모른체 한다면 당연히 노조가 조합원들을 위해 적극 요구를 해야 하는 것도 당연하다.

그러나 삼성전자 노조의 이번 움직임은 공감을 이끌어 내지 못하고 있다. 대부분은 현실을 감안하지 않고 "도가 지나쳤다"는 평가다.

노조는 전 직원 연봉 1천만원 인상 외에 영업이익의 25% 성과급 지급, 자사주 1인당 107만원 지급, 코로나19 격려금 1인당 350만원 지급 등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영업이익 51조6천300억원을 기준으로 계산하면 성과급만 1인당 1억1천734만원이다. 노조 요구대로 11만 명의 전체 직원들에게 이를 나눠주면 12조9천75억원에 달하는 금액이 한 순간에 사라지게 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설비 투자에만 영업이익과 맞먹는 48조2천억원을 들였다. TSMC, 인텔 등 경쟁사들의 대규모 투자 공격에 맞서기 위해 매년 수십조원을 들이고 있지만 '쩐의 전쟁'이 가속화되고 있는 현 시점에서 대응하기엔 쉽지 않은 모습이다. 올해도 대만 TSMC는 반도체 설비에 최대 440억 달러(약 52조7천억원), 인텔은 전년보다 약 60% 증액한 280억 달러(약 33조5천억원)을 투자키로 했다. 삼성전자도 올해 대규모 투자에 나설 수밖에 없는 상태다.

하지만 노조의 요구를 들어주게 되면 투자에 속도를 낼 수 없게 된다. 미래 먹거리에 대한 투자 시기를 놓치게 되면 결국 향후 실적에 타격을 입게 될 뿐만 아니라 임직원들에게도 좋은 영향이 있을 리 없다. 기업이 살아야 직원도 산다.

사측은 지난해 3월 노사협의회가 합의했던 7.5%(기본인상률4.5%+성과인상률 3%) 임금인상안을 고수하고 있다. 이것도 최근 10년 내 최대치다. 여기에 최근에는 반도체 사업 부문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기본급의 최대 300%에 달하는 특별 격려금 지급과 육아휴직 확대 등 복리후생 지원책 마련을 추가안으로 제시하며 처우 개선을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 다만 아이러니 한 것은 삼성전자 노조 4천500여 명 중 절반가량이 반도체 소속이란 점이다.

많은 직장인들은 이미 삼성전자의 처우와 복지가 다른 기업들보다 월등하다고 평가하며 성과급 얘기가 나올 때마다 부러워하고 있다. 그러나 삼성전자 노조는 터무니 없는 요구안을 들이대며 "여전히 부족하다"고 생떼를 쓰고 있다. 전형적인 '귀족노조' 행태다.

혼자서 고집을 부려도 수용될 것 같지 않자 이번엔 2022년 임금 인상과 관련해 계열사 노조들까지 끌어들였다. 전국삼성전자노조, 삼성생명직원노조, 삼성화재노조, 삼성화재애니카손사노조, 삼성생명금융서비스노조, 삼성카드고객서비스노조, 삼성디스플레이노조, 삼성웰스토리노조, 삼성SDI울산노조, 삼성에스원참여노조, 스테코노조, 삼성엔지니어링노조 등이 참여한 삼성노조연대는 전자뿐 아니라 12개 삼성 계열사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2022년도 임금을 공통으로 10% 인상하라며 강하게 요구했다. 여기에 OPI 세전이익(초과이익성과금) 20% 지급, 정년 65세 연장 등도 함께 주장했다.

조합원의 처우 개선을 위해 노조가 사측에 맞설 수 있지만 사회적 공감대를 넘어선 요구는 소수 집단의 이기심으로 밖에 비춰지지 않는다. 세상만사가 '과유불급'이라 했다. 삼성전자의 미래에 투자한 개인 투자자들과 수 많은 직장인들이 노조를 향해 공감보다 비판을 하고 나선 이유가 무엇인지 곰곰히 생각해 볼 때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