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유연근무제'가 대세…"대기업 이어 중소기업도 확대"


유연근무제 실시 중소기업 비율 전년比 4.4%p 증가…"직원만족도 높아"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코로나 시대' 2년을 맞으며 변화한 근무방식이 점차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가운데, 대기업에 이어 중소기업들도 점차 유연근무제를 도입하는 곳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604개를 대상으로 '유연근무 실시 현황'을 조사한 결과, 전체 기업의 37.4%가 '유연근무제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NHN 직원이 재택근무로 업무를 보고 있다. [사진=NHN]

기업별로는 대기업(56.8%)은 절반 이상이, 중소기업은 34.7%가 유연근무제를 실시하고 있었다. 대기업 수준에는 못 미치지만 중소기업의 경우 지난해 동일조사 때보다 유연근무제 실시 비율이 4.4%p 증가한 수치다.

유연근무제를 실시하는 기업 중 절반이 넘는 64.6%는 코로나19 이후 유연근무제를 도입했다고 답해 코로나가 근무방식에 확실한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됐다.

유연근무제를 실시하는 이유로도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서(50.4%, 복수응답)'가 가장 컸다. 이어 '업무성과 및 생산성 향상을 위해서(38.1%)', '워라밸 보장이 직원들에게 중요해서(36.7%)', '주52시간 근로시간을 준수하기 위해서(14.2%)', '코로나19 기점으로 많은 기업들이 시행해서(10.2%)', '우수 인재 영입을 위해서(4.4%)', '비용 절감을 위해서(4%)'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기업들이 가장 많이 운영하는 제도는 '시차출퇴근제(59.7%, 복수응답)'였다. 이어 '재택근무제(38.5%)', '자율출퇴근제(18.6%)', '시간단축근무제(6.6%)', '집중근무제(4.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유연근무제를 활용하는 직원은 평균 53.4%로, 지난해(45.7%)보다 7.7%p 증가했다. 실제 기업들 대부분이 코로나19 감염 확산 이후 유연근무제를 활용하는 직원 비율이 늘었다(61.9%)고 답해 이를 체감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그래픽=사람인]

유연근무제를 실시하는 기업들은 직원만족도가 높고(75.2%) 이직이나 퇴사 비율이 감소(23.5%)한 만큼 '향후에도 유연근무제를 지속적으로 이어 나가겠다(96%)'는 의견이 압도적이었다.

또 유연근무제를 실시하지 않는 기업(378개 사)들 중 47.9%는 '유연근무제에 대해 긍정적'이라고 답했다.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로는 '업무 집중도가 오히려 높아지는 것 같아서(36.5%, 복수응답)', '직원 만족도, 조직 충성도가 높아져서(33.7%)', '불필요한 야근 등이 줄어 조직문화 쇄신에 도움이 돼서(32%)', '집단 감염을 예방할 수 있어서(25.4%)', '업무성과 및 생산성이 오히려 향상돼서(21.5%)' 등이 있었다.

전체 응답 기업들은 코로나19가 종식돼도 다양한 방식의 근무제도가 확대될 것(75%)이라고 예측하는 만큼 변화된 제도의 정착을 위해서 '경영진, 관리자의 직원 신뢰(49.5%, 복수응답)'가 가장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이어 '직원들의 책임감 있는 자세(49.2%)', '유연근무제 가이드라인과 노하우(40.1%)', '유연근무제 도입을 위한 예산 지원(33.9%)' 등도 필수 요인으로 꼽혔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