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기후위기] 거대한 가속과 악화…이젠 돌이킬 수 없나

방글라데시에서 홍수가 발생했다. 집이 잠기기 전에 대피할 수 있는 시스템 마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구는 지...

  1. [지금은 기후위기] 삼한사미(三寒四微)…30년 동안 기상패턴에 답 있었다

    차가운 공기보다 따뜻한 대륙성 공기가 한반도 주변 미세먼지 농도를 상승시키는 데 보다 큰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30년 관련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2. [지금은 기후위기] 기후변화 '젠가'…지구 탑, 와르르~

    홀로세는 지구 기후환경이 매우 안정적이었다. 1950년대 이후 이 같은 지구 시스템이 위기국면을 맞고 있다. 인류세가 되면서 인류가 이 같은 기후위기 대책을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

  3. [지금은 기후위기] 지난해 우리나라도 기상이변 잦아

    우리나라도 지난해 기후위기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지난해 우리나라 중부지방에는 집중호우, 남부지방의 적은 강수량, 동해안에는 역대급 태풍으로 큰 고통을 겪⋯

  4. [지금은 기후위기] 지난해 기상가뭄, 남부지방 역대 가장 오래 지속

    지난해 남부지방에서 기상가뭄이 역대 가장 오랜 기간 지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부지방에서 기상가뭄 발생일수는 227.3일을 기록했다. 기상청(청장 유희동)은⋯

  5. [지금은 기후위기] 매우 극심한 날씨…지난 8년을 기억하라

    NOAA 등 6개 연구기관이 내놓은 지구 평균온도 그래프. 지구 평균온도는 계속 상승하고 있다. 지난 8년이 기상관측 기록상(1850년, 혹은 1880년 이후) 가장⋯

  6. [지금은 기후위기] 2023년 유럽, 벌써부터 덥다

    2023년이 시작되면서 유럽 전역에서 따뜻한 기온을 기록해 눈길을 끌고 있다. 세계기상기구(WMO)는 최근 “2023년이 시작되면서 유럽 전역에서 기존 기록을 깨트리⋯

  7. [지금은 기후위기-2022] "극심, 치명, 고통이란 추억만 남겼다"

    2022년 기후위기로 전 세계는 '극심, 치명, 고통'이란 아픈 추억을 남겼다. 2022년이 추억 속으로 스며들고 있다. 좋고, 행복하고, 소중하고, 아⋯

  8. [지금은 기후위기] '겨울 없는 대한민국'이 온다?

    한라산 상고대. 고탄소 시나리오에서 21세기 말 제주도에는 겨울이 없는 상황이 올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21세기 말에 태어나는 아이들에게는 겨⋯

  9. [지금은 기후위기] 북극 기온 상승→전 세계에 큰 영향

    “북극 한파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치면서 매우 추울 것으로 보인다.” 최근 자주 듣는 말이다. 북극의 가열화는 전 세계 어느 지역보다 2~3배 빠르게 진행되고⋯

  10. [지금은 기후위기] 40% NDC 감축, 이렇게 추진한다

    우리나라 정부는 2030년까지 2018년 대비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로 40%를 국제사회에 약속했다. 유엔 기후변화당사국총회(COP26)에 제출한 바 있다. 이 약속은 국제⋯

  11. [지금은 기후위기] 버려지는 탄소섬유, 태양광으로 다시 태어난다

    버려지는 탄소섬유를 태양광 설비로 이용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탄소섬유를 재활용해 해상 태양광 부력체로 만들 수 있는 기술이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원⋯

  12. [지금은 기후위기] 韓 날씨모델, 세계 36개국에 제공

    우리나라의 날씨모델이 전 세계 36개국에 제공된다. 기상청(청장 유희동)은 30일 한국형수치예보모델(KIM, Korea Integrated Model)을 세계 여러 나라에서도 날씨 분석과⋯

  13. [지금은 기후위기] 2027년까지 초미세먼지 30% 줄일 수 있을까

    정부가 2027년까지 초미세먼지를 30% 감축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전국 연평균 농도를 2021년 18㎍/㎥에서 13㎍/㎥까지 낮추는 것을 국정과제로 삼아 고농도 미세먼지⋯

  14. [지금은 기후위기] 기후위기 해법 찾는 COP, '블라블라(Blah Blah) 총회'로 전락?

    16일(현지시간) 이집트 샤름 엘 셰이크에서 제27차 유엔기후변화 당사국총회(COP27)가 열리는 동안 시위대가 “생존을 위한 1.5도”라고 쓴 손바닥을 보여주며 기후 위기 대응과 탄소중립 실현⋯

  15. [지금은 기후위기] 기후악당 괜한 소리 아니네…韓, '기후대응지수 매우 저조'

    우리나라의 ‘기후대응지수’가 ‘매우 저조함’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최하위권을 기록했다. 윤석열정부 들어 재생에너지 축소 등이 영향을 받았다. 나경원⋯

  16. [지금은 기후위기] 22세기, 곤충이 사라진다

    2017~2021년까지의 지구촌 평균온도 변화. 붉은 색에 가까울수록 온도가 높다는 것을 보여준다. 지구 가열화가 곤충에게 치명적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

  17. [지금은 기후위기] 온실가스감축 '첨병' 유럽…평균기온 상승, 세계평균의 두 배…왜?

    유럽은 올해 여름 고온에 대형산불까지 덮쳐 기후재난 사태를 맞았다. 유럽의 기온 상승이 전 세계 평균의 2배 이상인 것으로 분석됐다. 유럽은 온⋯

  18. [지금은 기후위기] 기후변화→"당신의 건강을 위협한다"

    기후변화는 이제 기후위기를 넘어 기후재난까지 악화하고 있다. 폭우, 폭염, 폭풍은 물론 가뭄, 대형 산불, 산사태 등으로 인류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 무엇보⋯

  19. [지금은 기후위기] 지난해 온실가스 농도 최대치 경신…메탄, 가장 가파른 증가세

    지난해 지구촌 온실가스 농도가 최대치를 경신했다. 특히 메탄 농도는 관측 이래 가장 가파른 증가 값을 나타냈다. 세계기상기구(WMO)는 ‘온실가스 연보(No. 18)⋯

  20. [지금은 기후위기] 직격탄은 해안…조기경보시스템 마련 시급

    지구 가열화로 해수면이 상승하면서 가장 치명적 위협으로 해안 홍수가 꼽힌다. 해안은 특히 만조기와 겹치면서 폭우가 쏟아지면 돌발홍수 등에 취약한 곳으로 지⋯